Log in for more info MYPAGE LOGIN
Light Issue Exhibitor`s EVENT NOTICE NEWSLETTER
Light Issue
삼성, 가정용 마이크로 LED TV 후속 모델 내년으로

166 2022.11.29

삼성전자가 올해 시장에 선보일 예정으로 있던 가정용 마이크로 LED TV 후속 모델(89·101형)의 출시를 내년으로 미뤘다.

'가장 완벽한 TV'로 불리는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제품의 대중화는 다소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 송파구 메가스토어 잠실점에 진열된 마이크로 LED TV.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삼성전자는 올해 초 미국에서 열린 CES에서 대중에 공개하고 멕시코와 슬로바키아 등에 생산라인까지 증설하며 가정용 89·101형 마이크로 LED TV 출시를 준비했지만 최종적으로 계획을 변경했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상업용 디스플레이 '더 월'로 세계 기업간거래(B2B)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여기에 가정용 110형 마이크로 LED TV를 출시, 시장을 만들어 가고 있다. TV는 1억7000만원이라는 비싼 가격임에도 초프리미엄 제품을 원하는 특정 소비자의 수요로 주문제작 방식을 통해 꾸준히 유통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연초 CES 2022에서 89·101형 마이크로 LED TV 신제품을 공개하며 올해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 마이크로 LED TV 대중화를 꾀하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지난해 110형 제품을 내놓은 데 이어 89·101형 제품 출시를 위해 전파인증을 받는 등 제품을 출시할 채비를 갖췄다. 지난 9월 독일 IFA 2022에서도 마이크로 LED 신제품을 114형부터 76형까지 다양한 크기로 선보였다.
 
하지만 올해 코로나19 엔데믹에 따른 펜트업 수요 급감과 경기침체 영향으로 TV시장에 전례 없는 뒷걸음질 상황이 연출됐다. 글로벌 톱3 TV 제작사의 실적이 적자로 돌아서고, 창고에 TV 재고가 쌓였다. 삼성전자가 가정용 마이크로 LED TV 포트폴리오를 늘리고 대중화를 추진하려면 이를 전담하는 물류·사후관리(AS) 조직 등에 마케팅 비용을 새로 투입해야 하는데 그럴 만한 여유가 없어 불가피하게 계획을 변경한 것이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TV사업을 정상 궤도에 올려놓는 게 무엇보다 시급한 상황에서 비싼 가격 때문에 수요 창출이 쉽지 않은 가정용 마이크로 LED TV 신제품을 출시하는 무리수는 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마이크로 LED TV. [자료: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달 3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현존 최고 기술의 집약체인 마이크로 LED의 판매를 본격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가정용 마이크로 LED TV 후속 모델 출시와 관련한 정확한 시점은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LG전자는 다음달 중 가정용 136형 마이크로 LED TV 'LG 매그니트'를 북미 등에서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와 같이 주문제작 방식으로 유통되며, 국내 출시일은 미정이다.
 
◆마이크로 LED TV=머리카락 굵기의 마이크로미터(㎛) 단위 초소형 발광다이오드(LED)를 이용해 백라이트나 컬러필터 같은 구조를 없애고 LED 스스로가 빛과 색을 내는 진정한 자발광·자발색 TV다. 화면의 크기, 명암, 해상도, 베젤 등 제약을 없앤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알려졌다. 자발광인 점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유사하지만 OLED는 유기물 기반이기 때문에 번인(잔상) 현상이 발생한다. 마이크로 LED는 무기물에 기반해 번인이 없다. 패널을 모듈 형태로 조립, 초대형화에도 용이하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
<출처 : 전자신문>